Ваш браузер устарел. Рекомендуем обновить его до последней версии.

실크로드 교역의 중심지 고대 메르브
          
고누르데페에 위치한 마르구쉬(마르기아나)

바이람알리 도시 근처에 있는 무르갑강 삼각주에 위치하는 오아시스 도시이다. 이 전략적인 위치는 문화에 교환에 중요했다. 조로아스트라교에 “아베스타에서” 무르가위 이름으로, 그리고 베흐스툰 바위에 쓰여 있는 글에서는 아케메네스 왕조에 수도로 언급되었다. 메르브는 아케메네스 왕조에서 약간 중요한 장소로 언급되었다. 그리스 지리학자들이 마르기아나를 마루 또는 메르브라고 불렀고, 오늘 날은 마리라고 불린다.


                       

 

 

에르크 칼라

울리 () 키즈 칼라와 키취 () 키즈 칼라
   “크게 작게 만들어진 성채” 라는 뜻을 가지고 VI세기경에 완성된 흙으로 건축한 대 키즈 칼라 왕궁이다. 이 왕궁은 구조상 두 가지 특징이 선명하는데 하나는 둥근 천장이고 다른 하나는 바깥 주름 벽이다.

            설탄 산자르 영묘 (Soltan Sanjaryn aramgahi)

중세 동양의 유적지 중 하나는 중앙 아시아의 유명한 정치인, 장군 그리고 대제국의 셀죽으로는 마지막 술탄인 (대왕) 술탄 산자르의 ( Soltan Sanjar) 영묘이다.
  마리 (Mary) 주에서 위치한 이 영묘는 북 호라산의 (Horasan) 건축 학교에  훌륭한 견본이다. 건물은 술탄 산자르가 “이 세상에서 도난 후에 (열반) 살 집” 이라고 부른다. 레쉬뎃딘 (Rashideddin XIV세기) 이를 “세계서 가장 큰 건물”이라고 하였다. XV세기 또 한 역사자가 “ 세상에서 제일 높고 든든한 건축물이며, 누구나 무너뜨릴 수 없을 거다” 라고 썼다.

    

호자 유수프 하마다니 모스크 (탐방) Hoja Yusup Hemedany

XVI세기에 술탄칼라의 (Soltangala) 북-동쪽에 위치하는 호자 유수프 하마다니 무덤 근처에 건축된 탐방은 메르브의 훌륭한 건축물 중에 하나이다. 이는 여러 시대에 여러 가지 목적으로 건축되며, 무덤, 모스크, yasayys jay로 구성된다.
  에부 야쿠프 유수프 이븐 에유프가  (Ebu-Ýakup Ýusup ibn-Eýýup) 하마다니 도시에서 태어났으며, XII세기 초에 메르브에서 살았고, 죽은 후에 무덤 위에서 탐방이 지었졌다. XVI세기에 탐방의 동쪽에서 모스크가 지어졌다.

 

무하메드 이븐 제이드의 탐방 (Muhammet Ibn Zeýdiň aramgähi)

이탐방은 술탄 칼라 (Soltangala) 서쪽에 가까우며, 이에 주변에서 동네에서 도자기를 만들기가 유명한 것이다. 대부분 동네 주민들이 이를 무하메드 하나프야에 탐방이라고도 부르는데, 본래 이는 알리의 (Aly) 후손이었으며, 마리에서(Mary) VIII세기에 살았던 무하메드 이븐 제이드의 무덤 위에서 지어진 탐방이다. 탐방이 1112-1113년에 지어졌다는 자료가 있다. 탐방에 도착하기 전에 길에서 작은 모스크도 볼 수 있다.